서울 종로 한 건물 앞 인도에서 직원들이 쌓여있는 눈을 쓸어내고 있다.

대설특보가 발효된 18일 서울 종로의 한 건물 앞 인도에서 건물 관계자들이 쌓여있는 눈을 쓸어내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부터 눈이 그친 후 19일 새벽부터 다시 한파가 닥칠 것으로 예보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서울 종로 한 건물 앞 인도에서 직원들이 쌓여있는 눈을 쓸어내고 있다.
서울 종로 한 건물 앞 인도에서 직원들이 쌓여있는 눈을 쓸어내고 있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