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박눈이 내린 18일 오전 국회에서 한 사람이 우산을 쓰고 출근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은 18일 오전 9시를 기해 올 겨울 들어 처음으로 서울에 대설주의보를 발령했다. 오전 9시 현재 서울에는 4.0㎝의 눈이 쌓였다.

인천 2.8㎝, 경기 동두천 5.6㎝, 수원 2.0㎝, 김포 2.5㎝ 등 다른 수도권 지역에서도 2∼5㎝ 안팎의 적설량을 보였다.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지역은 서울과 경기 성남·양평·광주·하남·남양주·구리·과천 등이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신적설(내린 눈 위에 또 쌓이는 눈)이 5㎝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된다. 서울의 경우 18일 밤까지 7cm 가량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온이 확실히 영하로 내려간 상태라 더 많은 눈이 내리는 것처럼 보이고, 또 내리는 족족 쌓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애초 기상청은 이날 밤까지 서울과 경기 서부에 1∼3㎝, 경기 동부에 2∼5㎝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후 서울, 경기 2∼7㎝로 예상 적설량을 수정해 발표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경기만에서 강한 눈 구름대가 지속적으로 유입됨에 따라 예상적설량을 조정했다”고 밝혔다.

19일은 대체로 맑겠으나 충청과 전북은 새벽에 1㎝ 안팎의 눈이 내리겠다. 서울과 경기는 곳에 따라 새벽에 눈이 약하게 날릴 수 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