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5일 일본 나가노(長野)현 우에다(上田)시의 '드라이브 스루(Drive-Thru) 장례식장'에서 업체측이 조문하는 시범을 보이고 있다. 장례업체 '렉스트 아이(Lext Ai)는 17일 차에 탄 채로 조문을 하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장례식장을 열었다. 연합뉴스

일본에서 차에 탄 채로 조문하는 '드라이브 스루'(Drive-Thru) 방식의 장례식장이 등장해 주목받고 있다.

17일 아사히신문,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관혼상제 업체 '렉스트 아이'(Lext Ai)는 이날 나가노(長野)현 우에다(上田)시에 '드라이브 스루 장례식장'을 열었다.

운영 방식만 보면 이 장례식장은 드라이브 스루 패스트푸드점과 크게 다르지 않다.

조문자는 차에서 내리지 않은 채 접수대에 차를 멈춘 다음 태블릿PC의 방명록에 이름을 적고 불을 붙이지 않는 전열식 향을 직원에게 건낸다.

조문자는 접수대 뒤 큰 창 너머로 빈소 내부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조문자가 도착하면 빈소의 램프에 불이 들어오는데, 상주들은 모니터 화면을 통해 조문자가 향을 올리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업체가 이런 새로운 방식의 장례식장을 도입한 것은 한 사람이라도 더 많은 사람이 빈소에 오면 고인이 기뻐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보통의 장례식장이라면 가기 힘든 고령자, 혹은 신체가 부자유스러운 사람도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면 빈소에 가는 부담을 덜 수 있다.

렉스트 아이는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으려 장례식장에 가지 않았다'는 고령자의 말을 듣고 새 방식의 장례식장을 도입하기로 결심했다"며 "복장을 갖추지 않고 조문을 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원래 새로운 방식은 받아들이기 힘들다"며 "드라이브 스루 장례식이 익숙하지 않기는 하지만, 도전하지 않으면 시대에 맞는 새로운 방식이 탄생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