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 없다”

유명 요리사 이찬오씨. JTBC 제공

검찰이 대마를 흡입한 혐의로 유명 요리사 이찬오(33)씨에 대해 청구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은 16일 “객관적 증거자료가 대부분 수집돼 있고, 피의자의 주거나 직업 등에 비춰 도주 및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영장 기각 사유를 밝혔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 박재억)는 14일 이씨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체포한 뒤 15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씨는 지난 10월 해외에서 국내로 대마를 들어오려다 공항에서 적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민정 기자 fac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