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에 강점이 있는 국민대학교 (총장 유지수)가 신선하고 개성있는 캠퍼스 공간을 조성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공간환경디자인 랩은 지난 9월 새학기를 맞아 북악관 1층 내·외부 로비를 새롭게 리모델링하였다.

□ 공간환경디자인 랩에서 새롭게 리모델링한 북악관 1층 내‧외부 로비 ‘블루 파빌리온’은 지난 8일 ‘2017 코리아 골든스케일 베스트 디자인 어워드’에서 골든스케일상을 수상했다. 한국실내건축가협회에서 주관하는 이 시상식은 관련 업계에서 오랜 전통과 권위를 가진 시상식으로, 국민대는 독특한 인테리어와 개성있는 디자인뿐 아니라 기존 공간의 재배치를 통해 효율성을 높였다는 점에서 심사위원으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

□ 이번 리모델링은 건강하면서도 예술적인 활력이 느껴지는 국민대만의 캠퍼스를 조성한다는 컨셉으로 진행되었다. 흔한 소재로도 특색 있는 미적 효과를 연출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일상에서 보기 쉽고 비교적 저렴한 팔레트를 마감재로 활용했다. 푸른 빛의 팔레트가 갖는 독특한 색감과 패턴은 그 자체로 빛을 투영하여 풍성한 느낌을 준다. 마치 푸른 그림자처럼 보이는 팔레트는 ‘디자인’에 강점을 가지는 국민대의 가치를 더욱 예술적·문화적으로 돋보일수 있는 효과를 가졌다.

□ 국민대 공간환경디자인 랩 연구원은 “공간을 새롭게 디자인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국민대 구성원들이 캠퍼스 속에서 자유와 즐거움을 누릴 수 있도록 내부 환경을 조성하는 일” 이었다며 “국민대 북악관의 블루 파빌리온을 계기로 곳곳에서 개성을 표출할 수 있는 다양한 공간이 등장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