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시청에서 안 이달고 파리시장에게서 명예메달을 받고 있다. 서울시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시의 최고 권위 명예메달을 받았다.

파리기후변화협약 2주년을 기념하는 ‘원플래닛서밋’ 참석차 파리를 찾은 박 시장은 이날 오전 파리시청에서 안 이달고 시장으로부터 메달을 받았다.

파리시는 1911년부터 파리시와의 협력 관계에 큰 공을 세웠거나 문화ㆍ예술ㆍ스포츠 발전에 기여한 인물에게 명예메달을 주고 있다. 박 시장이 받은 ‘그랑 베흐메이으(Grand Vermeil)는 4개 등급 메달 중 최고 등급으로 앞서 마흐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대통령, 시몬 페레스 이스라엘 전 대통령, 칼 라거펠트 샤넬 수석 디자이너, 테니스 선수 라파엘 나달 등이 받았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와 파리시의 도시 간 협력관계를 한 단계 발전시키는 데 주도적 역할을 한 점을 인정 받았다. 서울과 파리는 최근 대기질 개선과 기후 변화 대응, 포용적 성장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 왔다. 앞서 10월에는 박원순 시장이 안 이달고 시장에게 ‘서울시 명예시민증’을 줬다.

박원순 시장은 “보행 전용 도로, 기후 변화 대응 정책을 서로 본보기 삼아 같이 문제를 헤쳐 나가길 바란다”며 “도시 간 협력 모범사례가 되도록 상호 직원 교환제도 추진해 보면 좋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