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인의 건강’ 심포지엄
11일 오후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빛 공해, 생활리듬 교란과 현대인의 건강' 심포지엄에서 미국 스탠포드대 수면의과학과 제이미 제이저(맨 왼쪽) 교수, 하버드의대 사답 라만(왼쪽에서 두번째) 교수, 고려대 예방의학과 이은일 교수, 고려대 의과대학 이헌정 교수가 인공조명의 위해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적절하지 않은 시간에 과도한 인공조명 노출은 인체에 해를 끼치지만 이에 대한 이해도는 매우 낮다.”

대한의사협회와 대한변호사협회가 주최하고 서울반도체 등이 후원해 11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빛 공해, 생체리듬과 현대인의 건강’ 심포지엄에서 국내외 전문가들은 인공조명의 위해성을 경고했다.

제이미 제이저 미국 스탠포드대 수면의과학과 교수는 “천문학계에서는 오래 전부터 빛 공해란 용어를 사용했지만 미국에서조차 대부분 존재하는지 모르고 있다”며 “과도한 야간조명은 암 발생률을 높이고, 당뇨나 비만 같은 대사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사답 라만 하버드의대 교수는 “부적절한 시간에 빛에 노출된다는 게 제일 큰 문제”라며 “낮 동안의 블루라이트(Blue Light)는 신체리듬을 유지하는데 중요하지만 밤에 쬐면 숙면을 취할 수 없는 등 여러 문제점을 유발한다”고 설명했다.

이헌정 고려대 의대 교수도 시간대별 노출되는 빛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빛에 대한 영향에는 개인별 차이가 있는데 기분장애가 있는 경우 야간에 강한 광원에 노출되면 생체 리듬을 뒤로 밀어내는 효과가 발생한다”며 “밤 늦게까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보는 것은 광원을 눈으로 직접 보는 거라 책을 읽는 것과는 또 다르다”고 말했다.

이은일 고려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제도적 문제를 꼬집었다. 이 교수는 “환경부의 빛 공해 가이드라인은 외국보다 기준이 더 높아 조정이 필요하다”며 “적용하려면 지자체에서 조명관리구역을 정해야 하는데 서울시와 경기도 이외에는 거의 관심도 없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빛 공해에 대한 정교한 연구와 함께 홍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헌정 교수는 “밤에 인공조명을 피해야 한다는 사실은 분명하지만 신체에 얼마나 문제를 일으키는지 앞으로 더 많은 연구가 진행돼야 한다”고 했고, 제이미 교수는 “정부와 전문가, 시민단체들의 대국민 홍보 활동이 선행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