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해고된 해직자들이 복직 후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으로 첫 출근하고 있다. 언론노조 MBC본부 제공

2012년 170일 파업 이후 해고된 MBC 해직자 6명이 복직 후 11일 첫 출근했다.

MBC 내부 구성원 600여명은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5년 만에 MBC로 출근하는 복직자 이용마, 정영하, 강지웅, 박성호, 최승호, 박성제를 박수로 맞았다. 복직자들은 출근 환영 행사에서 사원증을 수여받고 소감을 밝혔다.

복막암으로 투병 중인 이 기자는 휠체어를 타고 최 사장과 함께 MBC사옥 로비에 등장해 열렬한 응원을 받았다. 이 기자는 “2012년 해고된 그 날 이후로 오늘이 올 것을 한번도 의심해본 적이 없다”며 “우리는 정정당당한 싸움을 했고 정의를 대변해왔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자리에 서게 된 것은 지난해 엄동설한을 견딘 촛불시민들의 위대한 투쟁 덕분”이라며 “앞으로 뉴스 시사 교양 예능 드라마 모든 부문의 방송 프로그램에 그 분들의 목소리가 담길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2012년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 MBC본부 집행부였던 이 기자는 파업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해고 통보를 받았다.

복직자 신분으로 환영 행사에 참석한 최 사장은 “국민이라는 가장 중요한 키워드를 방송으로 표출해 MBC가 대표 공영방송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만드는 일만 남았다”며 “MBC가 날아오를 때 그 때 비로소 승리의 드라마가 완성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7일 선임된 최 사장은 첫 업무로 8일 출근길에 김연국 언론노조 MBC 본부장과 ‘노사 공동 선언’을 선포했다. 최 사장을 포함한 해직자 6명 전원의 즉각 복직에 합의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복막암으로 투병 중인 이용마 기자는 휠체어를 타고 출근 환영 행사에 참석했다. 언론노조 MBC본부 제공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