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오후 7시께 강원 춘천시 약사동의 한 주택에서 불이나 소방대원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불로 일부 주민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지만, 인명피해는 없었다. 춘천소방서 제공=연합뉴스

화재로 불길 속에 갇힌 70대 할머니를 청년 3명이 몸을 사리지 않고 뛰어들어 구조했다.

강원 춘천소방서에 따르면 10일 오후 7시 강원 춘천시 약사동의 한 사우나 인근 조립식 주택에서 불이 나 집 안에 갇힌 이모(75) 할머니를 청년 3명이 구조했다.

이씨 할머니를 구조한 청년 3명은 임모(24)씨와 이모(19)씨, 김모(20)씨로 화재현장 바로 옆에 위치한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다 이씨 할머니와 함께 있다 탈출한 손자의 다급한 도움 요청을 받고 뛰쳐나가 구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된 이씨는 전동휠체어를 타고 있었으며 거동이 불편한 상태로 청년들의 구조가 없었다면 자칫 위험한 순간이 연출될 뻔 했다.

이날 화재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30여분 만에 진화됐으며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화재원인과 정확한 피해규모를 조사 중이다.

뉴시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