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정신 계승' 첫 마라톤 대회서 중년여성이 투척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10일 오전 지역구인 전남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열린 김대중 마라톤대회에서 참석자가 던진 계란을 맞고 닦고 있다. 연합뉴스

'김대중(DJ) 영원한 비서실장'으로 불리는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10일 열린 '제1회 김대중 마라톤 대회'에서 계란을 맞는 봉변을 당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께 전남 목포시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 앞에서 열린 마라톤 대회에서 내빈들과 함께 출발 선상에 서 있다 중년 여성이 던진 계란 1개에 오른쪽 어깨를 맞았다. 박 전 대표는 계란을 맞은 부위를 수건으로 닦아내면서 "괜찮다, 내가 맞아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마라톤 행사가 열린 장소인 목포는 박 전 대표의 지역구다. 계란을 던진 여성은 '안철수 연대 팬클럽'에서 활동하는 사람으로 전해졌다.

마라톤 대회의 개회식 도중에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지지자와 반대파 사이에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개회식이 시작되고 30분이 지난 오전 9시30분께 한 중년 남성이 "간신배 같은 사람, 안철수는 물러나라. 김대중 선생님을 욕 먹이는 것이다"고 외치다 주변의 제지를 받았다. 이에 한 중년 여성은 박 전 대표를 향해 욕설을 섞어가며 "간신배 박지원은 물러나라"며 고함을 질렀다. 이 여성은 박 전 대표에게 계란을 던진 사람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표가 '계란 봉변'을 당하는 일이 있었지만, 이후 마라톤 대회는 별다른 차질 없이 진행됐다. 민주주의와 인권, 남북 평화를 위해 헌신한 김 전 대통령의 정신을 기리려고 처음 열린 대회에는 안 대표, 박 전 대표 외에도 국민의당에선 박준영·최경환·천정배·장병완 의원이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와 DJ의 3남인 김홍걸 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등도 함께했다.

김 전 대통령의 부인이자 김대중 평화센터 이사장인 이희호 여사는 축사를 보내 행사의 의미를 기렸다. 이 여사는 박 전 대표가 대독한 축사에서 "김대중 대통령의 평화와 민주주의 신념을 세계인이 공감하고 있다"며 "마라톤 대회를 계기로 김대중 대통령의 정신이 올바로 실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축사를 통해 "인내하고 뛰는 것이 마라톤의 본질인데, 겨울을 참고 인내하고 지내면 봄에 꽃이 피는, (김 전 대통령이 생전에 의미를 강조한) 인동초와 깊은 연관이 있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고 통일의 희망이 무지개처럼 피어나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김대중 대통령의 말씀이 아직 펄펄 끓는 제 마음속에 있다"며 "'마지막에는 국민이 승리한다'는 김 대통령의 말씀을 받들어 이제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정부가 마지막 승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김홍걸 위원장은 "(김 전 대통령은) 정치에 있어서 눈앞에 보이는 작은 이익에 연연하지 않고 멀리 있는 큰 목표를 따라 대의를 쫓으면서 묵묵히 달려갔다"며 "호남 지역과 목포는 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정권 교체를 계기로 이곳이 약속의 땅에서 기회의 땅으로 변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마라톤 대회에서 안 대표는 부인인 김미경 교수와 함께 5km가량을 뛰었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