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장관, 2년여 만에 방일

위안부합의 2주년 앞 현안 점검
文대통령 日 방문도 타진할 듯
강경화 외교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9일부터 이틀 간 일본을 방문하는 일정이 유력하게 논의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장관의 방일은 2015년 6월 이후 2년여 만이다.

정부 소식통은 8일 “최근 일본 정부가 19~20일로 강 장관의 일본 방문 일정을 제안해왔다”며 “우리측이 아직 확답을 하지는 않았지만 굳이 마다할 이유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13~16일 중국 방문이 끝나는 시점에 맞춰 일본에 답신을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의 방일은 28일 한일 위안부 합의 2주년을 앞두고 양국간 현안을 점검하기 위한 다목적 포석이다. 외교가에서는 연말로 예정된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의 활동시한을 앞두고, 결과를 발표하기 이전에 일본 측과 공감대를 넓히기 위해 강 장관이 일본을 찾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북한의 핵ㆍ미사일 도발에 맞서 한미일 안보협력의 필요성이 어느 때보다 중시되는 상황에서, 한일간 최대 현안인 위안부 문제로 인한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일본이 주최할 한중일 정상회의가 중국의 반대로 당분간 물 건너간 상황에서 문 대통령의 일본 방문 일정을 타진하는 의미도 있다. 한일 양국 정상은 7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독일에서 만나 셔틀외교 복원에 합의했지만, 과거사 문제와 일본의 왜곡된 역사인식에 발목이 잡혀 우리 대통령은 2011년 12월 이후 6년간 대한해협을 건너지 못하고 있다. 한일관계가 워낙 경색돼 있다 보니 지난해 11월 정보보호협정(GSOMIA)을 체결해 군사기밀을 공유하는데도 국방부 장관의 일본 방문 또한 2009년 이후 8년째 중단된 상태다.

김광수 기자 rollings@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