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원주 DB와 인천 전자랜드의 프로농구 경기에서 DB 버튼(오른쪽)이 덩크슛을 시도하고 있다. 원주=연합뉴스

원주 DB가 주전 11명이 득점을 올리는 활발한 공격력을 앞세워 공동 1위에 복귀했다.

DB는 7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전자랜드와의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홈 경기에서 82-75로 승리했다. 2연승을 올린 DB는 시즌 14승5패가 되며 전날 단독 선두로 나선 서울 SK와 다시 어깨를 나란히 했다. 전자랜드전 5연승도 이어갔다. 반면 전자랜드는 또 DB를 넘지 못하고 시즌 8패(11승)째를 당했다.

1쿼터는 전자랜드의 근소한 우세였다. 6-6에서 정효근의 득점과 김상규의 속공 득점으로 앞서나가기 시작해 19-17로 마쳤다. 2쿼터는 DB가 반격을 했다. 디온테 버튼 대신 로드 벤슨을 스타팅으로 내보내며 높이의 우위를 점했고 두경민의 리딩과 김영훈, 맹상훈의 3점슛 등을 앞세워 전반을 42-37로 앞선 채 마쳤다. DB는 2쿼터 25점 중 17점을 국내 선수들이 합작한 반면 전자랜드는 국내 선수의 득점이 2점뿐이었다. 3쿼터 초반까지 1점 차 접전을 벌이던 두 팀의 승부는 3쿼터 중반에 한번 균형이 깨졌다. 5분 12초를 남기고 DB는 서민수의 3점슛을 시작으로 두경민과 벤슨, 버튼이 잇따라 득점하는 등 2분 40여 초 동안 12점을 몰아쳐 63-50으로 달아났다. 3쿼터를 65-56으로 끝내며 승기를 잡은 DB는 4쿼터 시작하자마자 윤호영의 득점으로 다시 두 자릿수 점수 차를 만들었다. 하지만 전자랜드도 그대로 물러서진 않았다. 브랜든 브라운의 6연속 득점 등을 앞세워 종료 5분 전 66-67, 1점 차까지 추격한 것. 경기 종료 3분 전까지도 72-71로 1점 차 아슬아슬한 리드를 하던 DB는 김태홍의 레이업슛으로 한숨을 돌렸다. 이어 다시 얻은 공격권에서 버튼이 리바운드에 이은 골밑 득점으로 76-71을 만들었다. 분위기를 탄 동부는 가로채기에 이어 김주성이 덩크슛을 꽂아 넣으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버튼은 23점 10리바운드로 활약했고, 벤슨도 16점 11리바운드로 힘을 보탰다. 외국인 듀오 외에도 DB는 이날 총 11명의 선수가 득점 맛을 봤다.

창원체육관에서는 안양 KGC인삼공사가 연장 접전 끝에 창원 LG를 94-93, 1점 차로 따돌리고 2연패에서 벗어났다. KGC인삼공사는 양희종이 빠졌지만 김종규와 김시래까지 결장한 LG의 전력 누수가 더 컸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