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분율 1위는 LG하우시스
게티이미지뱅크

국민연금공단이 10% 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 수가 최근 4년 사이 두 배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 9월말 기준 국민연금이 지분 10% 이상 보유한 기업은 84곳으로, 지난 2013년말(42곳)의 두 배에 이른다. 같은 기간 국민연금이 지분 5% 이상 보유한 기업이 23.9%(222→275곳)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증가폭이 상대적으로 크다.

국민연금이 10% 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 수가 늘어난 것은 이른바 ‘10%룰’ 개정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당초 개별종목에 10% 이상 투자가 금지됐던 연기금은 2013년 9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지분율 10% 이상 보유가 가능해졌다.

국민연금이 지분 10% 이상을 보유한 기업의 지분가치는 총 32조809억원으로, 4년 전(7조3,019억원)보다 339.4% 급증했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피와 코스닥 시가총액 증가율(36.8%)의 10배에 달한다.

국민연금의 지분율은 LG하우시스(14.33%)가 가장 높았고, 신세계(13.58%), 휴맥스ㆍLG상사ㆍ호텔신라(13.50%), 텔레칩스(13.49%) 등이 뒤를 잇는다. 특히 BNK금융지주, 엔씨소프트, 포스코, KT, 네이버 등 5곳은 국민연금이 최대주주로 등재돼 국민연금의 영향력이 절대적인 기업에 속했다.코스피 시가총액 1, 2위 기업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국민연금 지분율은 2013년 말에는 5% 미만이었지만 지난 9월말에는 각각 9.71%, 10.37%로 높아졌다. 3위인 현대차도 0.55%포인트 높아진 8.12%를 기록했다. 권재희 기자 luden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