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리네티스트 조성호가 일본 도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종신 수석에 선임됐다. 목프로덕션 제공

클라리네티스트 조성호(32)가 일본 도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도쿄 필) 종신수석으로 선임됐다고 소속사 목프로덕션이 6일 밝혔다.

도쿄 필은 1911년 창단된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악단이다. 산토리홀, 분카무라 오차드홀, 도쿄 오페라 시티 콘서트홀 등 일본의 주요 공연장에서 연간 170회 이상의 연주를 하는, 세계 정상급 오케스트라다.

조성호는 지난해 8월 도쿄 필의 클라리넷 수석 선발 오디션에 합격했다. 순혈주의가 강한 일본 오케스트라에서 일본인 연주자들을 제치고 선발돼 화제가 된 그는 전날 오케스트라 전 단원이 참여한 투표를 통해 종신수석에 선임됐다.

조성호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졸업 후 독일 베를린 한스 아이슬러 국립음대에서 수학했다. 스트리아 비엔나 국제 음악콩쿠르 2위에 오른 바 있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