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포획한 반달가슴곰 자연출생 3세대로 확인
국립공원관리공단, 유전자 분석 후 반달가슴곰 가계도 작성 계획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 연구진들이 9월 지리산에서 포획한 반달가슴곰의 건강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제공

2004년 지리산에 방사했던 반달가슴곰의 세 번째 손자가 태어났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난 9월 지리산에서 활동하는 반달가슴곰 1마리를 포획해 분석한 결과 자연 출생 3세대 개체로 확인됐다고 6일 밝혔다. 자연 출생 3세대 곰은 2004년 러시아, 중국, 북한 등에서 도입해 지리산에 방사한 1세대 곰의 손자를 말한다.

포획 당시 반달가슴곰은 생후 2살로 추정되는 체중 56㎏의 수컷이었다. 공단 종복원기술원 연구진은 이 곰의 혈액을 채취하고 발신기를 부착한 뒤 재 방사했다.

연구진이 반달곰 혈액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이 곰의 아비 곰은 지리산에 방사된 곰 사이에서 2008년 태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어미 곰도 기존에 방사한 곰의 후손으로 추정된다. 지리산에서 자연출생 3세대 반달곰이 발견된 것은 지난해 8월과 올해 3월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연구진은 이번에 확인된 곰이 기존에 방사된 개체에서 출현하지 않은 유전자형을 일부 보유하고 있어 추가적인 유전자 분석을 통해 가계도를 명확히 밝히고 향후 복원 방향을 설청할 예정이다.

이번에 발견된 개체를 포함해 지리산에는 총 48마리의 반달가슴곰이 서식하고 있다. 최근공단이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먹이나 생존율, 생식능력 등을 고려했을 때 지리산에 56~78마리가 살아갈 수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