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수만 명 대피, 여의도 60배 면적 불 타

미국 캘리포니아주 벤추라에서 5일(현지시간) 소방대원들이 산불이 옮겨붙은 주택가에 출동,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북쪽 도시 벤추라와 실마 카운티에서 두 건의 초대형 산불이 발생해 피해가 커지고 있다.

5일(현지시간) 미 언론과 현지 소방당국에 따르면 LA 북서부 샌타모니카와 북부 샌타바버라 사이에 있는 인구 10만의 소도시 벤추라에서 발화한 산불은 시속 80㎞의 강풍을 타고 주변 지역으로 거세게 번지고 있다.

'토머스 파이어'로 명명된 산불은 벤추라 산타 폴라에서 발화해 주택가 쪽으로 번졌으며 벤추라 시 청사 건물 인근까지 불에 탔다. 벤추라는 LA 도심에서 북서쪽으로 약 100㎞ 떨어져 있다.

CNN은 13시간 동안 4만5천 에이커(182㎢, 약 5천500만 평)에 이르는 면적이 불에 탔다고 전했다. 여의도 면적의 약 60배에 달한다.

이 지역 주민 2만7천여 명이 대피했고, 건물과 가옥 150여 채가 전소했다.

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벤추라에서 한 소방관이 불에 타고 있는 건물을 지켜보고 있다. AP 연합뉴스
벤추라 카운티의 한 소방관이 산타 폴라에서 화재 진압작업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대형 산불이 발생한 5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라캬나다 플린트리지의 한 목장에서 주민들이 말을 피신시키고 있다. AP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