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러시아와 금융거래 면밀히 조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를 찾아 주의회 의사당에서 연설하고 있다. 솔트레이크시티=AP 연합뉴스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대선 이전 트럼프 대통령 측이 러시아와 한 사업ㆍ금융거래 내역을 조사하기로 하면서 특검의 칼끝이 점점 트럼프 대통령을 향하고 있다.

뮬러 특검은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오랫동안 거래한 독일 도이체방크에 대한 소환장을 법원으로부터 발부 받아 양측 간 금융거래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전 도이체방크에서 3억달러를 대출 받은 뒤 워싱턴에 위치한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등 부동산 투자 용도로 썼다. 특검은 금융거래 자료를 분석해 대선 이전부터 트럼프와 러시아 측이 사업 관련 금융거래를 했는지 들여다 볼 방침이다.

앞서 통신은 올해 7월 특검이 ▦러시아인의 트럼프 소유 빌딩 내 아파트 구입 ▦트럼프-러시아 파트너의 뉴욕 소호 개발사업 공동 참여 ▦2008년 트럼프의 플로리다 저택 러시아 재벌에 판매 ▦2013년 미스유니버스 대회 모스크바 개최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당시에도 민주당이 도이체방크에 금융거래 자료 제출을 요청했으나, 은행 측은 고객정보 보호를 이유로 거부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특검이 공식 소환장을 근거로 협조를 구한 만큼 트럼프 측 계좌 정보를 제공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금융거래와 관련한 특검 수사에 반응하지 않고 있지만 가족과 사업이 수사 대상에 오르면서 적극적인 맞대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그는 특검 수사가 과거 사업 등으로 확대됐을 때에도 “뮬러 특검이 가족 재무상황까지 조사하는 것은 선을 넘는 행위”라며 강하게 반발했었다. 이후 트럼프 변호인단 등은 특검 수사진이 민주당에 정치자금을 낸 적이 있는지 등 행적을 상세히 조사했다. ‘이해 충돌’ 문제를 끄집어 내 특검 신뢰도를 떨어뜨리려는 목적에서였다. 통신은 “특검이 트럼프의 사업 거래를 정조준했다. 트럼프의 독설이 더 심해질 것 같다”고 예상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