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혜린이 '이국주의 영스트리트' 고정 게스트로 발탁됐다.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걸그룹 EXID 멤버 혜린이 라디오 고정 게스트로 발탁됐다.

소속사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측은 5일 “EXID 멤버 혜린이 SBS 파워FM ‘이국주의 영스트리트’ 고정 게스트로 발탁돼 매주 화요일 방송되는 ‘니가 밉다’ 코너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니가 밉다’는 청취자들이 보낸 주변의 밉상 사연을 소개하고 토크를 나누는 코너다. 특히 혜린은 평소 재치 있는 입담과 발랄한 매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만큼 활약이 기대된다.

혜린은 “‘덜덜덜’ 활동 당시 ‘영스트리트’에 출연해 멤버들과 너무 재밌게 라디오를 하고 온 기억이 있는데 고정 게스트로 발탁돼 너무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 재밌는 라디오 방송을 위해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이국주의 영스트리트’는 매일 저녁 8시부터 밤 10시까지 SBS 파워FM을 통해 방송된다.

박건욱 기자 kun1112@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샤이니 온유 "스스로를 원망하고 자책, 늘 반성하겠다"(전문)

주상욱♥차예련 첫 아이 가졌다 "현재 임신 초기, 태교 전념"

'영수증' 김생민, 소비요정 김숙 진단 "외로움을 소비로 치유"

지코, 성희롱 논란 사과 "비하하려는 뜻 아니었다"(전문)

설인아, 남다른 볼륨감 자랑 "씻을 때 배 안 보인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