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실효성 부족”
“한-베트남 간 과거사 문제는 과거일 뿐”
APEC정상회의가 열리는 베트남 다낭을 방문중인 문재인대통령 11일 오전(현지시간) 쩐 다이 꽝(Tran Dai Quang)」 베트남 국가주석과 한-베트남 관계 발전 방향을 비롯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하기위해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다낭=고영권기자

베트남 정부가 북핵 문제와 관련 북한뿐 아니라 당사국 모두의 자제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미국 주도의 대북압박이 실효성이 부족하다고도 밝혔다. 명목상이나마 북한과의 우호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베트남 정부 특유의 중립성을 새삼 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아잉 뚜엉 베트남 외교아카데미(우리의 국립외교원 격) 대외정책전략연구소 부소장은 1일 베트남 하노이 소재 외교아카데미에서 한국 외교부 출입기자들과 가진 인터뷰에서 "현재 미국은 유엔 안보리를 통해 대북 압박을 가하거나 다자 및 독자적 압박 조치를 추구하지만 그런 조치가 아직 효율성이 높지는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뿐 아니라 남한을 포함한 당사국이 모두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부소장이 말한 당사국이란 미국을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북한과 베트남 간 관계에 대해 "베트남 정부는 독립적이고 자주적이며 자유롭게 다양한 외교관계를 맺는다는 원칙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제사회에서 책임국가이기 때문에 북한과의 기존 (우호)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지만 항상 유엔과 국제법률, 안보리를 준수하면서 북한과의 관계를 유지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 부소장은 그러면서 "북한과는 우리가 전통적 우호관계를 갖고 있지만 한국과는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고 있다"며 "최근 한반도에서 발생한 여러 가지 안 좋은 상황에 많은 우려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과거 베트남전쟁에 한국군이 참전하는 등 한-베트남 간 과거사 문제가 종종 불거지고 있는 데 대해선 "과거의 일은 과거의 일일 뿐"이라며 "양국이 미래를 위해서 같이 나아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은 베트남에 마음의 빚을 지고 있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최근 발언을 언급하면서 "한국은 전략적 동반자 관계 국가라서 한국과의 관계를 아주 중시한다"고 밝힌 뒤 "양국 정부, 양국민의 기대, 소원에 맞게 이 관계를 유지하고 발전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 정부가 다시 한 번 과거의 일을 일으키거나 그런 소지가 있는 행동을 하지 말라는 소원도 있다"며 한국 정부 역시 한-베트남 간 과거사 문제를 더 이상 언급하지 말아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아울러 또 부소장은 문재인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대해서도 "아주 찬성한다"고 밝혔다. 그는 "만일 (신남방)정책이 이뤄질 수 있다면 한국뿐 아니라 아세안 국가들에게도 아주 좋은 기회가 올 수 있다고 본다. 지금 베트남과 한국의 관계는 신남방정책에 의해 한층 더 올라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하노이=조영빈 기자ㆍ외교부 공동취재단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