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시혁이 대통령 표창을 받는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을 탄생시킨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는 2017 대한민국 콘텐츠대상 해외진출유공 문화교류공헌 부문에서 대통령표창을 받는다.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앨범 차트 ‘빌보드200’ 7위에 오르고 K팝 그룹 최초로 올해 미국 빌보드 뮤직어워즈 톱소셜 아티스트상을 수상하며 한류 확산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올해로 9회를 맞이한 대한민국 콘텐츠대상은 해외진출유공, 방송영상산업발전유공, 애니메이션 대상, 캐릭터 대상 등 4개 분야에서 27명(건)을 수상자로 선정했다. PC 게임 ‘검은 사막’을 개발한 김대일 펄어비스 의장이 방 대표와 함께 해외진출유공 부문(수출유공)에서 대통령표창을 받는다. 방송영상산업발전유공 부문에선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를 제작한 안제현 삼화네트웍스 대표이사와 JTBC 예능프로그램 ‘썰전’을 만든 이동희 책임프로듀서(CP)가 대통령표창을 수상한다. 애니메이션 ‘엄마까투리’가 애니메이션 대상 대통령상에, ‘캐리와 친구들’이 캐릭터 대상 대통령상에 선정됐다.

시상식은 5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열린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