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가 최고출력 266마력을 발휘하는 가솔린 3.0 GDI의 신규 파워트레인을 추가하고 기존 모델의 경우 첨단 주행 안전 기술 등 소비자 선호 사양을 적극 반영한 '2018년형 K7'을 출시한다.

기아차는 4일 최신 ADAS 기술과 고객 선호 사양 확대 적용으로 상품성을 더욱 강화한 ‘2018년형 K7’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먼저 2018년형 K7은 고속도로 주행보조(HDA)를 스팅어에 이어 기아차에서 두 번째로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HDA는 고속도로에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설정 주행 시 자동 활성화되는 기능으로 앞차와 거리 유지, 차로 유지, 도로별 제한속도에 따른 주행 설정 속도 자동 변경 등의 기능이 포함됐다. 여기에 이번 연식변경에는 소비자 선호 사양인 후측방 충돌 경고(BCW) 기능, 동승석 통풍 시트, 뒷좌석 측면 수동식 선커튼 등이 2.4 가솔린 리미티드 트림에 기본 적용됐다.

이와 함께 기아차는 기존 모델에서 동승석까지 적용됐던 시트벨트 리마인더를 뒷좌석까지 확대 적용해 탑승자의 안전을 강화하고 시동을 끈 상태에서 차량 배터리 전력 과다 사용 시 경고 문구를 표시해 주는 배터리 모니터링 시스템이 추가 장착된다. 이 밖에도 LED 룸램프 적용, 클러스터 디자인 완성도 향상, 신규 우드그레인 컬러 적용, 아날로그시계 디자인 변경 등이 이뤄졌다.

여기에 기아차는 2018년형 K7에 고배기량의 성능과 안정적 주행감을 동시에 추구하는 소비자 니즈를 고려해 신규 파워트레인을 추가했다. 새롭게 추가된 가솔린 3.0 GDI는 8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하고 최고출력 266마력, 최대토크 31.4kg.m의 동력성능을 발휘한다.

K7 하이브리드의 경우는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을 적용하고 하이브리드 전용 공력 휠 디자인 변경을 통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기존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2가지로 운영되던 트림은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노블레스 스페셜 3개 트림으로 확대,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2018년형 K7의 가격은 2.4 가솔린 모델 3,105만원~3,330만원, 2.2 디젤은 3,405만원~3,630만원, 3.0 가솔린 모델은 3,375만원~3,550만원, 3.3 가솔린 모델은 3,725만원~3,990만원이며, 하이브리드 모델은 3,590만원~3,975만원(세제 혜택 후)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2018년형 K7과 K7 하이브리드는 첨단 주행 안전 기술과 파워트레인 다양화를 통해 소비자의 선택권을 확대했다”며 “대한민국 대표 준대형 세단 K7의 뛰어난 상품성과 합리적인 가격을 통해 고객들에게 더 큰 만족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훈기 기자 hoon149@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