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록펠러센터 앞에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가 세워져 화려한 조명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비가 내려도 크리스마스 트리를 자동차에 싣고 가는 미국 소녀의 얼굴은 함박 웃음이다. 독일의 한 마을은 놀이기구와 음식을 파는 성탄절 시장을 열었다. 크리스마스 요정 옷을 입은 볼리비아 여인들이 밤늦도록 거리에서 춤을 춘다.

연말의 최대 축제인 크리스마스가 코 앞으로 다가왔다. 세계 곳곳에서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는 성탄절을 앞두고 크리스마스 트리와 장식구슬의 화려한 조명으로 흥겨운 단장을 하고 있다. 지구촌은 이미 크리스마스 분위기에 흠뻑 젖어가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독일 도르트문트 마을에 크리스마스 시장이 열렸다. 시장 가운데 45m 크기의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가 자리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크리스마스 요정 옷을 입은 볼리비아 여인이 24일(현지시간) 라파즈에서 환하게 웃으며 퍼레이드를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어린 시절 읽었던 찰스 디킨슨의 ‘크리스마스 캐럴’은 성탄절에 대한 이미지를 새롭게 해준 소설이었다. 자린고비 구두쇠이자 인정머리 없는 수전노인 스크루지가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친구 유령을 만나 자신의 과거ㆍ현재ㆍ미래를 돌아본 후 그 자신이 주변의 사람들에게 얼마나 많은 상처를 주고, 베풀지 못하는 생활을 했는지 깨닫고 개과천선한다는 내용이다.

크리스마스에는 산타클로스가 주는 선물을 받을 수 있어 ‘메리 크리스마스’ 라고 생각했었는데 이 소설을 통해 혼자만의 만족이 아니라, 불우한 이웃의 슬픔과 고통을 함께 나누며 더불어 살아가는 과정이 성탄절을 보내는 진정한 기쁨이라고 알게 됐다.

올해 크리스마스에는 주위를 둘러보고 불우한 사람들에게 먼저 따뜻한 손길을 내밀어 보자. 우리 이웃에게 내민 따뜻한 손이 많을수록 세상은 더 평화롭고 행복하게 될 것이라 믿는다. “Merry Christmas”

홍인기 기자

정리=박주영

헝가리 부다페스트 시내에 크리스마스 시장이 열려 많은 시민들이 모여 있다. EPA 연합뉴스
독일 도르트문트의 세상에서 가장 큰 크리스마스 트리(45m)가 설치된 크리스마스 시장에서 무장한 경찰이 경계를 서고 있다. AP 연합뉴스
브라질 상파울로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식에 불꽃놀이가 한창이다. AP 연합뉴스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높이 28m의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식에 폭죽이 화려하게 터지고 있다. EPA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네덜란드에서 한 소년이 성 니콜라스 의상을 입고 환하게 웃고 있다. EPA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