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삼성의 이관희가 30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전자랜드와 경기에서 레이업슛을 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삼성이 경기 종료 11초 전 터진 이관희의 짜릿한 3점슛에 힘입어 5할 승률에 복귀했다.

삼성은 30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전자랜드와의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81-77로 승리했다. 시즌 8승8패가 된 삼성은 울산 현대모비스, 이날 부산 KT를 꺾은 안양 KGC인삼공사와 공동 5위로 올라섰다. 2연패를 당한 4위 전자랜드는 시즌 7패(10승)째를 당했다.

기선을 제압한 쪽은 전자랜드였다. 1쿼터를 23-21로 근소하게 리드한 전자랜드는 2쿼터 종료 42초 전부터 조쉬 셀비의 득점포를 앞세워 46-38로 점수를 벌렸다. 그러나 3쿼터 막판부터 삼성의 맹추격이 시작됐다. 3분 3초를 남기고 김동욱의 3점슛으로 51-52, 1점 차로 따라붙은 데 이어 속공에 이은 문태영의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전자랜드는 셀비의 버저비터 3점슛으로 응수하며 3쿼터를 마쳤지만 4쿼터 초반 삼성의 상승세는 계속됐다. 김태술의 3점슛과 이관희의 속공이 성공하면서 우위를 이어간 것. 전자랜드의 끈끈함도 만만치 않았다. 종료 1분 25초 전 강상재의 자유투와 박찬희의 2점슛으로 76-76, 균형을 맞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78-77에서 11초를 남기고 이관희가 던진 회심의 3점슛이 림에 빨려 들어가며 전자랜드의 마지막 희망을 앗아갔다. 이상민 삼성 감독은 경기 후 “마지막 이관희의 3점슛은 들어갈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면서 휴식기 동안 선수들이 연습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4쿼터에서 집중한 덕에 이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관희는 쐐기 3점슛을 포함해 알토란 같은 14점을 올렸고, 문태영은 17득점에 6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김동욱도 3점슛 3방을 포함해 13점, 10어시스트로 힘을 보탰다. 귀화를 추진 중인 삼성의 리카르도 라틀리프는 16점과 14리바운드를 올려 51경기 연속 더블더블 행진을 이어갔다.

부산 사직체육관에서는 안양 KGC인삼공사가 KT를 87-76으로 제압했다. 두 팀은 지난 23일 2대2 트레이드를 단행한 뒤 첫 맞대결을 벌였다. KGC인삼공사의 데이비드 사이먼이 23점에 8리바운드, 대표팀에서 복귀한 양희종은 20점(4리바운드 4어시스트)으로 활약했다.

반면 트레이드를 통해 분위기를 바꿔 보려 했던 최하위 KT는 외국인선수 웬델 맥키네스가 개인 사정으로 미국으로 향하는 변수까지 생기면서 속절없는 4연패에 빠졌다. 이번 트레이드로 KT 유니폼을 입은 김기윤(15점 8어시스트)과 김민욱(7점 9리바운드)은 무난한 이적 신고식을 치렀지만 패배로 빛이 바랬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