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 AMG GLA 45 4 매틱 50주년 AMG 에디션의 실내. 곳곳을 노랑 선으로 장식해 특별함을 부각했다. 사진=조두현 기자

AMG의 탄생 50주년을 기념한 스페셜 모델, 메르세데스 AMG GLA 45 4 매틱 50주년 AMG 에디션이 30일 국내 출시됐다. 국내에는 단 50대만 한정 판매된다.

메르세데스 벤츠의 소형 SUV인 GLA의 고성능 버전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이 차는 안팎으로 검정과 노랑의 대비를 통해 차별화된 이미지를 보인다. 외관은 코스모스 블랙 메탈릭으로 감쌌고, 사이드미러와 사이드 실 패널, 디퓨저, 리어 스포일러에 노랑 스트라이프 필름을 덧칠했다. 또한, 20인치 AMG-10 스포크 알로이 휠에 노랑 림 플랜지를 더해 통일감을 주었다. 보닛과 루프, 트렁크 리드, 사이드 실 패널엔 AMG 장식 필름을 붙였다.

이 테마는 실내로도 이어지는데, 센터페시아의 동그란 송풍구와 암레스트, 도어 패널, 대시보드, 플로어 매트에도 노랑 스티치를 가미했다. AMG 퍼포먼스 스티어링휠엔 노랑 스티치와 함께 ‘Edition’ 레터링을 넣어 한정판을 강조했다.

메르세데스 AMG CLA 45 4 매틱 50주년 AMG 에디션(좌)과 메르세데스 AMG GLA 45 4 매틱 50주년 AMG 에디션(우). 각각 50대씩 한정 판매된다

심장은 AMG 역사상 가장 강력하고 효율성이 뛰어난 2.0ℓ 직렬 4기통 가솔린 터보 엔진을 달았다. 최고출력 381마력, 최대토크 48.4㎏·m의 힘을 낸다. 100㎞/h까지 4.4초에 주파한다. 여기에 AMG 스피드시프트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를 결속했다. 네바퀴굴림 시스템인 ‘4 매틱’은 퍼포먼스 중심으로 세팅됐다. 주행 모드는 컴포트, 스포츠, 에코, 인디비주얼 총 네 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20인치 AMG-10 스포크 알로이 휠에 노랑 림 플랜지를 더해 통일감을 주었다

앞차와의 충돌 가능성을 최대한 줄여주는 ‘능동형 브레이크 어시스트’와 졸음운전 감지 시 스티어링휠을 통해 경고하는 ‘주의 어시스트’ 기능이 들어가 있다. 이 밖에도 LED 하이 퍼포먼스 헤드램프, 새로운 8인치 고해상도 디스플레이, 360도 카메라, 파노라마 선루프, 하만 카돈 오디오 시스템 등을 탑재했다. 가격은 7,800만원이다.

조두현 기자 joech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