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아티아군 前 사령관 프랄략
징역 20년 선고되자 독극물 마셔
보스니아 전범 슬로보단 프랄략이 29일 네덜란드 헤이그 국제 유고전범재판소(ICTY)에서 열린 재판 도중 징역 20년이 선고되자 독극물이 든 약병을 꺼내 마시고 있다. 헤이그=EPA 연합뉴스

보스니아 전범이 법정에서 징역 20년이 선고되자 독극물을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29일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1990년대 보스니아 내전 당시 전범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아 온 슬로보단 프랄략(72)은 이날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항소심 도중 유엔 산하 국제 유고전범재판소(ICTY) 재판부가 징역 20년을 유지한다고 판결하자 작은 병을 꺼낸 뒤 내용물을 마셨다. 그는 음용 직후 “방금 전 독극물을 마셨다. 나는 전쟁 범죄자가 아니며 이번 선고를 거부한다”고 소리쳤다. 재판부가 즉각 의료진을 불러 프랄략을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곧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1990년대 초 크로아티아군 사령관이었던 프랄략은 1992~1995년 옛 유고연방 보스니아 내전 당시 무슬림들을 학살한 작전 등에 관여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아 왔다. ICTY는 앞서 22일 라트코 믈라디치 전 세르비아계군 사령관에게도 보스니아 내전 때 집단학살 등의 책임을 물어 종신형을 선고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