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ICBM ‘화성-15형’ 발사

75일 만의 도발… 역대 최장 사거리
4475㎞ 역대 최고 고도, 낙하속도 향상
대기권 재진입 성공 여부 불투명
북한이 29일 새로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화성-15형' 미사일을 발사하기에 앞서 김정은 노동당위원장이 친필 명령을 작성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29일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 발사에 성공했다”며 “핵 무력을 완성했다”고 사실상 미국을 향해 선전포고했다. 사거리는 미국 동부지역에 닿을 수 있는 최대 1만3,000㎞로 추정돼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 가운데 가장 향상된 성능을 지닌 것으로 분석됐다.

한미일 3국은 ICBM의 핵심기술인 대기권 재진입 성공 여부에 대해서는 공식 입장 발표를 유보했다. 다만 공통적으로 “이번 미사일이 ICBM과 비슷한 성능”이라며 재진입 기술을 상당부분 확보한 것으로 평가했다. 지난 9월 15일 화성-12형 중거리미사일 발사 이후 75일간 잠잠하던 북한이 다시 초대형 도발에 나서면서 대화 분위기가 무르익던 한반도 정세는 급작스럽게 정면 충돌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북한은 이날 낮 조선중앙TV를 통해 발표한 정부 성명에서 “화성-15형은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초대형 중량급 핵탄두장착이 가능하다”며 “무기개발의 완결단계에 도달한 가장 위력적인 대륙간탄도로케트”라고 주장했다. 또 김정은 노동당위원장이 발사를 승인한 친필 명령을 공개하면서 “국가 핵 무력 완성의 역사적 대업, 로케트 강국의 위업이 실현됐다”는 김 위원장의 발언을 소개했다.

김 위원장이 올해 1월 신년사에서 “ICBM 발사 준비가 마감단계”라고 밝힌 이후 15차례에 걸쳐 20발의 미사일을 쏜 북한이 ‘핵 무력 완성’을 선언한 것은 처음이다. 앞서 7월 4일 ICBM급 미사일 화성-14형 1차 발사 당시에는 “핵 무력 완성의 최종 관문”이라고 주장하는데 그쳤다.

북한은 “화성-15형은 정점고도 4,475㎞까지 치솟아 동해상으로 53분간 950㎞를 날았다”고 밝혔다. 최고고도의 2, 3배에 달하는 미사일 사거리를 감안하면 9,000~1만3,000㎞ 정도로 추정된다. 북한의 미사일이 1만㎞를 날아갈 경우, 미 인구의 38%인 1억2,000만 명이 사정권에 포함된다. 통상 이른 아침에 미사일을 쏘던 북한은 오전 3시 17분 기습적으로 도발에 나섰고, 발사장소도 그간 한번도 이용한 적이 없는 평양 인근 평안남도 평성 일대를 택했다.

한미일 3국은 화성-15형의 성능에 위기감을 드러냈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미사일이 미소가 냉전시기에 운용하던 ICBM의 낙하속도와 비슷해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국가정보원은 “그 동안 3차례 발사한 ICBM급 중에 가장 진전된 것으로 평가한다”며 “무엇보다 최대고도와 속도가 높았다”고 국회에 보고했다.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일본 방위상은 “미사일 고도가 4,000㎞를 훨씬 넘어 상당한 능력을 지닌 ICBM”이라고 했고, 미 국방부와 태평양사령부는 “초기 평가 결과 ICBM”이라고 밝혔다. 정상각도로 발사한 ICBM이 재진입 할 때 속도는 마하 20~25 가량인데, 북한이 의도적으로 고각발사한 화성-15형의 낙하속도는 마하 15~24 정도로 파악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화성-15형의 탄두가 실제 재진입 과정에서 7,000도에 달하는 고온과 엄청난 압력을 견디고 온전히 형태를 유지했는지는 불투명하다. 북한도 이날 발사영상을 공개하지 않았다. 장영근 항공대 교수는 “북한이 정상각도로 발사하지 않은 걸 보면 아직 재진입 기술을 시험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평가한 반면, 김동엽 경남대 교수는 “태평양에 실거리로 쏘기에 앞서 재진입 기술을 보완하고 확인하기 위한 발사”라고 말했다.

김광수 기자 rolling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