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4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생리대 매장에서 여성 고객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홍인기 기자

환경부가 생리대 유해물질의 인체 노출 가능성과 건강 피해 연관성을 명확히 밝히기 위한 ‘생리대 건강영향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안병옥 환경부 차관 주재로 2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제25차 환경보건위원회를 열어 지난 9월 18일 접수된 생리대 건강영향조사 실시 청원을 심의하고 이를 수용키로 의결했다.

앞서 환경부는 청원 심의를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부처,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전문위원회(위원장 단국대 하미나 교수)’와 함께 역학조사의 필요성과 조사방안을 검토했다. 위원회는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등 관계기관에 접수된 건강피해 신고 사례 4,228건을 분석한 결과, 생리대 유해물질과 부작용 증상의 명확한 관련성 규명을 위해서는 건강영향조사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했다.

환경부는 생리대 건강영향조사 연구가 국ㆍ내외에서 거의 이뤄지지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해 조사내용과 범위를 설계하는 기획연구 및 시범조사를 내년 상반기에 실시하기로 했다. 이후에는 피해호소 집단을 대상으로 정밀조사를 실시하고, 중ㆍ장기적으로는 질병관리본부에서 수행 중인 건강관련 조사사업과 연계해 조사를 추진할 방침이다.

생리대 사용과 건강피해 간 관련성 규명을 위한 기획ㆍ시범조사와 정밀조사 등은 환경부(국립환경과학원)에서 실시한다. 생리대 안전성 검증 및 위해성평가 등은 식약처, 여성건강과 관련된 국가단위 장기연구는 질병관리본부에서 추진하기로 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국민 우려가 적지 않은 만큼 조사설계, 결과 등 단계별로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소통해 조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