쁘띠프랑스 겨울 풍경

경기 가평의 쁘띠프랑스가 다음달 1일부터 내년 2월말까지 ‘제4회 어린왕자 별빛축제’를 개최한다. 프랑스 남부 몽펠리에 거리 분위기를 재현해 포근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느낌으로 겨울 밤의 낭만을 더한다.

별빛축제의 하이라이트는 옹기종기 모여있는 파스텔톤 건물과 조명이 한데 어우러진 동화 같은 풍경이다. 이를 위해 소설 ‘어린왕자’ 속 빛 조형물을 설치한다. 어린왕자가 살던 소행성을 본뜬 둥근 구조물에 30m 터널을 이어 빛 터널을 만들고, 야외원형극장 공중에는 별 모양의 그물 조명을 설치한다. 프랑스 전통놀이 페탕크, 어린왕자 석고아트 등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체험 행사도 진행한다. 쁘띠프랑스의 명물인 오르골과 거리의 악사 공연, 마리오네트 댄스와 인형극 등 무료 공연이 축제 분위기를 더한다. 오르골 하우스는 국내에서 보기 힘든 10종의 오르골을 신규 도입해 새로 단장했다. 쁘띠프랑스는 축제기간 중 매주 금ㆍ토요일은 오후 8시까지 개장한다.

최흥수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