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제 수행시 뇌 특정 부위간 '회로 연결' 강약 조절 뚜렷해
'핵심 정보에 집중하고 방해되는 부수 정보는 억제' 추정

게티이미지뱅크

"똑똑한 사람들의 뇌는 보통 사람과는 다른 방식으로 작동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에 따르면 독일 프랑크푸르트대학과 네덜란드 랏바우트대학 공동연구팀은 이러한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프랑크푸르트대학 울리케 바스텐 박사 등 뇌과학자 4명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그동안 지능지수(IQ)와 뇌 활동 간 상관관계를 밝히는 연구결과들을 여럿 발표했다.

예컨대 IQ가 평균보다 높은 사람들일수록 과제를 풀 때 뇌 전두엽과 두정엽 부위 활동이 더 강해진다든가, 전뇌섬엽 및 전대상피질과 다른 뇌 부위 간의 신경세포망 연결성이 더 활발해진다는 것 등이다. 이번엔 18~60세 남녀 309명의 IQ 검사를 하고 기능성 자기공명영상(fMRI) 장치로 뇌를 촬영해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과제 수행 시 IQ가 높은 사람들의 뇌에서 신경망 연결성이 활성화되는 특정 부위들을 더 구체적으로 파악해냈다. 아울러 다른 특정 부위의 연결성은 동시에 비활성화(또는 연결성 감소)하는 것을 발견했다. 뇌 작동 메커니즘을 파악한 것이다. 연구팀은 이는 지능이 높은 사람의 뇌는 과제의 목표와 관련된 핵심 중요 정보를 받아들이는 데 집중하고, 부수적이거나 방해가 되는 정보는 차단하는 능력이 더 낫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그러나 이런 차이가 왜 나타나는지는 규명하지 못했으며 추가 연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일단 타고난 생물학적 특성 때문에 뇌가 자연적으로 똑똑한 방식으로 과제를 처리하는 뇌 연결망을 발전시킬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인지기능을 많이 사용해야 하는 과제를 위해 뇌를 자주 사용한 것이 연결망 발달에 영향을 미쳤을 수도 있다. 즉, 선천적인지 반복과 훈련을 통한 습득인지 알 수 없다는 것이다.

다만 현재까지의 연구결과들을 종합하면 두 요소가 다 작용하고 상호 영향을 줄 가능성이 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일종의 두뇌 훈련을 통해 지능을 높일 수도 있을지 모른다는 가능성과 알츠하이머 등 뇌신경퇴행성 질환 부문 연구에도 도움이 될 수도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전문이 실려, 누구나 볼 수 있다.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