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전광인이 26일 KB손해보험과의 프로배구 남자부 경기에서 강력한 서브를 시도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한국전력이 서브를 앞세워 KB손해보험을 누르고 4연패에서 벗어났다. 한국전력은 26일 경기 의정부체육관에서 벌어진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경기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스코어 3-1(25-20 19-25 25-22 25-20)로 따돌렸다. 승점 3을 챙긴 한국전력은 4승7패(승점 14)로 최하위에서 5위로 2계단 상승했다. 3위 KB손보는 2연패를 당했다.

펠리페(29ㆍ24점)-전광인(26ㆍ18점) ‘쌍포’가 42점을 합작했고, 안우재(23)와 김인혁(22)이 각각 13점과 12점을 지원했다. 두 선수 모두 개인 통산 최다 득점 기록이다. 신인 세터 이호건(21)은 안정적인 토스로 공격수들을 지휘했다.

최근 4경기에서 한 세트도 따내지 못하고 잇달아 무너진 한국전력은 위기에서 서브로 살아났다. 10-10에서 펠리페의 강력한 서브로 분위기를 이끌며 14-10으로 달아났다. 16-13에서는 안우재가 서브 에이스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마무리는 전광인의 몫이었다. 전광인은 20-15에서 손현종(25)을 겨냥한 강력한 서브로 또 한 번 상대 리시브를 흔들었고 김인혁의 다이렉트 공격을 이끌어냈다. 1세트는 한국전력의 25-20 승리. 한국전력이 세트를 따낸 것은 13세트 만에 처음이다.

KB손해보험 이강원(27)을 막지 못해 2세트를 내준 한국전력은 3세트 들어 다시 힘을 냈다. 펠리페의 서브가 위력을 떨쳤다. 펠리페는 17-18에서 2연속 서브 에이스로 승부를 뒤집었다. 전광인은 24-22에서 블로킹 벽을 허무는 재치 있는 공격으로 세트를 끝냈다.

기세가 오른 한국전력은 4세트 초반부터 치고 나갔다. 13-5에서 펠리페가 상대 오픈 공격을 단독 블로킹으로 돌려세우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한편, 전날인 25일에는 ‘명가 재건’을 목표로 하는 삼성화재가 기분 좋은 9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삼성화재는 안방에서 OK저축은행에 세트스코어 3-0(25-17 25-23 25-17) 완승을 거뒀다. 정규리그 개막 후 2패를 먼저 당했던 삼성화재는 10월 25일 우리카드와 경기를 시작으로 이날까지 9연승 행진을 벌였다. 승점 25(9승2패)로 선두다. 삼성화재가 9연승을 거둔 건 2013년 1월 1일 현대캐피탈전부터 2월 23일 한국전력전까지 11연승을 내달린 후 1,746일 만이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