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귀순하다 총상을 입고 쓰러진 북한 병사를 구조하기 위해 JSA경비대원들이 포복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엔군사령부는 22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귀순 관련 조사결과 발표에서 JSA 경비대대 한국 대대장의 판단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다.

유엔사 대변인 채드 캐럴 대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조사결과 발표에서 "유엔사 특별조사팀은 JSA경비대대 자원들이 당시의 급박한 상황에 대해 엄격한 판단을 통해 현명하게 대응했다고 결론을 내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캐럴 대령은 "공동경비구역 내에서 발생한 불확실하며 모호한 사건을 갈등을 고조시키지 않고 마무리한 JSA경비대대 소속 한국군 대대장의 전략적인 판단을 지지한다"며 "JSA경비대대와 의무호송 소속 대한민국과 미국 장병들은 불확실한 상황에서 이날 굉장한 용기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날 유엔사는 폐쇄회로(CC)TV영상과 함께 총격을 당한 북한 군인을 구조한 장면이 담긴 열상탐지장비(TOD) 영상도 함께 공개했다. TOD 영상에는 2명이 포복 자세로 기어서 북한군을 구조하고, 다른 1명은 뒤에서 엄호를 하는 장면이 잡혔다.

캐럴 대령은 "앞의 2명이 부상 당한 귀순병사를 따라가는 한국의 부사관이고 뒤에 있는 1명이 경비대대의 한국군 대대장"이라며 "경비대대 한국군 대대장의 인솔하에 병사들은 부상 당한 귀순병사 주변으로 신속하게 이동해 귀순 병사를 대대장이 위치한 곳까지 후송하고 있으며, 동시에 미측 대대장은 이 상황을 전체적으로 모니터를 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