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서울투자유치설명회서
장목관광단지 조성 등 7개 사업
2022년까지 1만여명 고용창출 기대
15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거제시 서울투자유치설명회에서 권민호(오른쪽에서 네 번째) 거제시장과 기업체 대표 등이 투자유치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거제시 제공

경남 거제시는 15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7 서울투자유치설명회’에서 2조원대의 민간자본을 유치했다고 밝혔다.

국내 유수 기업과 출향 기업인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투자설명회에서 시는 장목관광단지 조성사업, 해양 패밀리랜드 조성사업, 남부권 복합관광단지 조성사업 등 7개 사업에 오는 2022년까지 1조9,268억원 규모의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투자협약으로 호텔 및 리조트, 모노레일, 케이블카, 귀농스마트팜 조성 등 거제 지역 관광지도를 바꾸는 대규모 프로젝트가 본격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시는 조선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적극적인 민간 관광사업 투자 유치를 통해 이를 극복하고 동북아 해양관광 중심지로 발돋움할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이번 투자설명회를 앞두고 고용창출효과가 큰 국내 200대 기업 등 잠재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참가 업체 모집에 나서 이 같은 투자유치를 이끌어 냈다고 설명했다.

현재 시는 대규모 리조트 업체로부터 2,300억원 투자 유치를 비롯해 국내 최대의 온실돔 거제자연생태 테마파크 조성, 지심도 생태관광명소 조성, 계룡산 모노레일 등 다양한 관광인프라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관광수요가 계속적으로 증가될 것이라는 기대감에 따라 이번 민간투자 유치가 가능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권민호 거제시장은 “이번 투자유치설명회에서 7개 기업이 거제에 과감하게 투자를 약속한 데 대해 시민을 대표해 감사 드린다”며 “투자자와 시민이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