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 되는 코픽스 큰 폭 상승
게티이미지뱅크

대다수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ㆍ자금조달비용지수)가 크게 올랐다. 시중은행의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16일부터 인상될 전망이다.

15일 전국은행연합회에 따르면 10월 잔액 기준 코픽스는 1.62%,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1.62%로 집계돼 전달보다 각각 0.01%포인트, 0.1%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작년 11월 이후 11개월 만에 최대 상승폭을 보이며 2개월 연속 상승해 작년 2월(1.65%) 이후 1년8개월 만에 최고 수준을 보였다. 이상헌 은행연합회 자금시장부장은 “시장금리 상승 등에 따라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크게 올랐다”고 설명했다. 실제 은행채(AAA) 1년 만기 월별 단순평균 금리는 지난 9월 1.661%에서 지난달 1.907%로 상승했다.

시중은행의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16일 계약 분부터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시중은행은 코픽스에 가산금리를 붙여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산정한다.

강아름 기자 sara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