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자율주행, 로봇 등 연구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열어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현대차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직원들이 한 스타트업이 개발한 운전 중 생체리듬을 측정하는 기술을 살펴보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차그룹이 미국 실리콘밸리에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등 미래 기술 연구ㆍ개발을 전담할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열었다.

현대차그룹은 15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실리콘밸리의 기존 현대벤처스 사무소(이노베이션 센터)의 위상과 기능을 키워 현대 크래들(요람)로 개편했다고 밝혔다. 이 센터는 AI, 모빌리티(이동수단),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로봇 등 미래 핵심 분야의 연구ㆍ개발뿐 아니라 다른 지역에 있는 이노베이션 센터의 허브 역할을 맡게 된다. 특히 현대차그룹과 실리콘밸리나 한국 유망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과의 네트워크 구축과 자유로운 협업도 추구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래형 기술과 사업모델을 자체 검증 시스템을 통해 발굴하고 투자하며, 국내 스타트업이 실리콘밸리에 진출하도록 컨설팅, 투자 등도 지원하는 역할도 겸한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이스라엘 등 글로벌 거점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추가할 계획이다. 각 센터는 현지 혁신 기업들과의 연구ㆍ개발(R&D)를 추진하고, 현대차그룹은 이 성과를 기반으로 미래 시장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한다는 전략이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