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겨냥해 독도새우를 이야기한 게 아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한미 정상회담 이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11일 한미 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해 외교부를 배제했다는 일부의 지적을 부인했다. 외교부가 지난 7일 한미 정상회담 국빈만찬에 독도새우가 올라오는 줄 몰랐다는 지적과, 한미 공동 언론발표문에 포함된 ‘인도ㆍ태평양 지역’표현을 두고 청와대와 외교부가 혼선을 빚는 모양새를 적극 진화한 것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리는 베트남 다낭에서 기자들과 만나 “양국 정상과 관련한 부분은 청와대가 주체가 되어서 논의할 수밖에 없고, 외교부는 이에 대한 실행과 협의를 진행하는 역할 분담을 했다”며 “그런(외교부 배제) 얘기가 나오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국빈만찬에 오른 독도새우에 대한 일본의 항의 등 논란이 된 상황에 대해 “독도새우라는 게 나중에 이야기가 나와서 그렇지, 일본을 겨냥해서 독도새우라고 우리가 이야기를 하려고 했던 건 아니다”며 “독도새우가 들어가는지 안 들어가는지를 외교부에 알려줄 이유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이와 관련해 임성남 외교부 1차관은 1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일본의 항의를 사전에 예상했느냐’라는 질문에 “이런 메뉴가 화제가 될지는 아무도 예상 못했다”고 답했다.

청와대는 또 한미 정상회담 이후 공동 언론발표문에 들어간 ‘인도ㆍ태평양 지역’이란 표현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제안을 받았으니 어떤 내용인지에 대한 분석을 할 것”이라며 “지금은 깊이 있게 검토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번 논란은 문재인 대통령의 동남아시아 순방을 수행 중인 김현철 경제보좌관이 지난 9일 기자들에게 “우리는 일본의 인도ㆍ퍼시픽 라인에 편입될 필요가 없다”고 단정적으로 밝혀 논란이 제기됐다. 김 보좌관의 입장은 지난 3일 싱가포르채널뉴스아시아(CNA)와의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이 밝혔던 “한미일 안보협력이 안보동맹으로 발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의 연장선 상에 있다. 그러나 청와대 경제 보좌관이 외교ㆍ안보 분야의 민감한 부분을 단정적으로 밝혔다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외교부는 김 보좌관의 발언이 공개된 같은 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미국이 새로 제시한 (인도ㆍ태평양) 전략은 우리 정책 방향과도 일맥상통한 부분이 있다”며 “한미 간 긴밀히 협의하면서 필요하고 가능한 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갈 수 있다”고 말해 청와대와 외교부 간 조율이 부족한 게 아니냐는 지적까지 제기됐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서) 제안을 한 것이지, 문 대통령이 동의한 것은 아니다”며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다낭(베트남)=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