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3-1로 꺾고 1위 점프
강민웅-서재덕 부상 공백 메워
한국전력 전광인(오른쪽 코트 12번)이 5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남자부 우리카드와 홈경기에서 스파이크를 시도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야전사령관’도 잃고 한 쪽 날개도 꺾였지만 한국전력은 저력이 있었다. 고비 때마다 해결사 역할을 해준 에이스 전광인(26) 덕분이다.

한국전력은 5일 경기 수원체육관에서 벌어진 2017~18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우리카드를 세트스코어 3-1(23-25 25-20 33-31 25-16)로 따돌렸다. 2연패에서 탈출하며 3승3패가 된 한국전력은 승점 11로 KB손해보험(4승2패ㆍ승점10)을 2위로 밀어내고 1라운드 1위로 올라섰다.

한국전력은 지난 9월 컵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올 시즌 다크호스로 꼽혔다. 하지만 개막 전 야전사령관 격인 주전 세터 강민웅(32)이 부상으로 ‘시즌아웃’됐다. 설상가상 전광인과 함께 공포의 좌우날개를 형성하던 서재덕(28)마저 다쳐 장기 재활에 들어갔다. 하지만 ‘믿을 맨’ 전광인이 있었다. 그는 우리카드를 상대로 서브에이스 5개를 앞세워 총 23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33-31까지 가며 피 말리는 접전을 펼친 3세트에서만 전광인은 서브득점 2개를 포함해 10점을 퍼부었다.

한국전력 전광인(12번)은 5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남자부 우리카드와 홈경기에서 부상으로 빠진 서재덕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리시브도 적극 참여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전광인은 경기 뒤 “재덕이 형이 있을 때는 제가 공격만 신경 썼지만 이제는 리시브로도 팀에 도움을 줘야 한다. 오늘 고비 때마다 집중력을 좀 더 발휘하려고 많이 노력했다”며 “저만 잘 한 게 아니라 모든 동료들이 잘 버텨줬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이날 서재덕 공백을 메우기 위해 투입된 선수는 신인 김인혁(22)이었다. 전광인은 경기 내내 “재미있지? 재미있게 해. 부담 갖지마”라며 막내 김인혁을 다독였다. 그는 “예전에 제가 처음 국가대표에 뽑혔을 때 여오현(39ㆍ현대캐피탈) 선배님이 해주셨던 말이다. 인혁이 긴장을 풀어주고 싶었는데 그 말이 기억나더라”고 말했다. ‘에이스’로서 실력과 주장으로서 ‘리더십’을 동시에 뽐낸 전광인이었다. 김철수(47) 한국전력 감독은 “전광인에게 특별한 말을 안 하지만 마음속으로 늘 고마움을 느끼고 있다”고 칭찬했다. 적장인 김상우(43) 우리카드 감독도 “전광인이 너무 잘 했다”고 인정했다. 우리카드는 이날 한국전력(20개)의 두 배에 가까운 36개의 범실을 한 게 뼈아팠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