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의 메디(오른쪽)가 3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의 경기 2세트에서 스파이크를 때리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배구 여자부 IBK기업은행이 디펜딩 챔피언다운 위용을 뽐내며 GS칼텍스에 셧아웃 승리했다. GS칼텍스는 3연패 수렁에 빠졌다.

IBK기업은행은 3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7~18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2 25-23 25-16) 완승을 거뒀다.

2연승을 달린 IBK기업은행은 3승1패(승점8)로 KGC인삼공사(2승2패ㆍ승점 7)를 제치고 2위에 올랐다. 최하위 GS칼텍스(1승3패ㆍ승점2)는 홈 개막전에서도 힘없이 무너져 3연패에 빠졌다.

IBK기업은행은 외국인 용병 메디(24)가 21점을 올려 팀 승리를 이끌었다. 고예림(23)과 김희진(26)도 각각 13점, 11점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블로킹 싸움에서도 7-3으로 크게 앞서며 올 시즌 첫 3-0 완승을 완성했다.

GS칼텍스는 파토우 듀크(32)가 두 팀 합쳐 가장 많은 24점을 기록하며 분투했지만 완패를 막지는 못했다.

이정철(57) IBK기업은행감독은 “GS칼텍스가 거침 없는 팀이라 초반 기선제압이 중요한데 선수들이 잘 버틴 것 같다”고 자평했다. 이어 “경기에서도 여유가 생겼고 전체적으로 모든 게 다 잘돼 흡족하다”며 환하게 웃었다.

IBK기업은행의 고예림이 31일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스파이크를 넣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공격과 수비에서 고른 활약을 펼친 고예림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 감독은 “고예림이 팀의 전체적인 조율을 했다”며 “어려운 공격도 잘 했고 수비에서도 세터에게 연결하는 부분이 좋았다”고 치켜세웠다.

고예림은 “올 시즌 처음으로 3-0으로 이겨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평소 리시브를 더 신경 썼는데 오늘은 공격도 잘 풀렸다. 오랜만에 공격이 잘 됐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IBK 기업은행에 합류한 고예림은 메디, 김희진과 함께 삼각편대를 구축하고 있다. 그는 “지난 시즌보다 더 자신감이 생겼다. 감독님이 믿어주시기에 책임감도 강해졌다”며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정지윤(가운데)이 3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은퇴식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날 경기 2세트가 끝난 뒤 정지윤(37)에 대한 공식 은퇴식이 치러졌다. 정지윤은 1998년 흥국생명에서 선수생활을 시작해 2005년 GS칼텍스로 둥지를 옮겼다. 2007년 한 차례 은퇴를 선언한 뒤 수원시청, 양산시청 등 실업 팀에서 뛰다가 2013년 다시 GS칼텍스의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 시즌 주장을 맡아 팀을 이끈 그는 이로써 두 번째 은퇴를 하게 됐다. 이날 은퇴식에서 정지윤은 “선수생활 하면서 힘들었던 적도 많았는데 이곳 GS칼텍스에 와서는 좋은 선생님과 가족 같은 동료들, 팬들 덕분에 행복했다. 감사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