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병 소녀를 성적 대상화 한 사회관계형서비스(SNS) 댓글에 누리꾼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희소병 소녀 기사에 붙여진 사회관계형서비스(SNS) 댓글이 뭇매를 맞고 있다. 논란이 확산되자, 댓글을 달았던 해당 네티즌은 결국 공개사과 했지만 반응은 싸늘하다.

23일 주요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최근 한 매체는 한 베트남 소녀의 사연을 기사화해 SNS인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희소병으로 팔다리 없이 태어난 소녀가 한 병원에서 의수를 선물 받아 새 삶을 시작하게 됐다는 이야기였다.

문제는 네티즌 A씨의 그릇된 편견 댓글에서부터 불거졌다. A씨가 의수를 착용하기 전 소녀의 모습이 남성용 성인용품과 비슷하다며 이 성인용품을 뜻하는 “오XX”라는 댓글을 기사 아래 남긴 것. 여기에 A씨의 대학 친구 3명은 이 댓글 아래 “ㅋㅋㅋ” 등의 글을 남기면서 동조하는 듯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하지만 A씨와 친구들의 댓글은 순식간에 온라인 커뮤니티에 전해지면서 비난 여론을 증폭시켰다. A씨가 재학 중인 대학의 홈페이지엔 이들을 성토하는 게시물까지 등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A씨 등 4명은 지난 22일 학교 익명 페이스북 페이지에 “성희롱적 발언을 하고 인격적인 모독을 해서 죄송하다”며 “정말 할 말이 없다”는 내용의 실명 사과문을 올렸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사과문에서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전했고 급기야 해당 커뮤니티에서 이 사과문은 삭제됐다. 해당 학생의 대학 관계자는 “주말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는 알고 있다”며 “현재 사태를 파악 중이다”고 말했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