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위적 보수 통합 위한 한국당 정치 꼼수” 비판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홍 대표는 이 자리에서 “보수대통합에 적극적으로 나서달라는 민심의 주문이 많았다”며 “바른정당 전당대회 전에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보수대통합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이번 주 중 탈당 권유 징계 조치를 내리되 친박 핵심인 서청원ㆍ최경환 의원에 대한 징계는 미룰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박 전 대통령과 두 의원 자진 탈당을 권유했던 당 혁신위원회 결정을 지도부가 거부한 데 이어 또 정치적 꼼수를 부렸다는 비판도 일고 있다.

한국당은 17일 혹은 18일 당 윤리위원회를 개최해 박 전 대통령 등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15일 “박 전 대통령 1차 구속 만기 시점인 16일 이후인 17, 18일쯤 박 전 대통령 징계를 결정하는 윤리위가 개최될 것”이라며 “박 전 대통령 이외에 서ㆍ최 의원에 대해서는 홍준표 대표 방미 이후 윤리위 회부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리위에서 탈당 권유 결정이 내려지고 최고위 의결을 거쳤음에도 박 전 대통령이 탈당하지 않으면 10일 후 당에서 제명된다.

이 같은 결정은 바른정당과의 보수대통합 추진 차원인 것으로 풀이된다. 박 전 대통령 출당으로 바른정당 통합파 의원들의 명분은 살려주면서도 서ㆍ최 두 의원은 징계에서 빼 친박계 의원들의 반발을 잠재우려 했다는 것이다. 바른정당 통합파 의원은 “한국당이 박 전 대통령 탈당 권고 조치를 하면 곧바로 당내에서 보수대통합 추진위를 본격 가동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친박계 의원도 “보수 분열의 잘잘못을 서ㆍ최 의원과 김무성 의원에게 따지기보다는 보수대통합을 하라는 것이 국민들의 요구”라고 밝혔다.

하지만 한국당의 이러한 움직임에 대해 정치공학적 꼼수라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애초 박 전 대통령과 서ㆍ최 의원의 탈당 권고 조치를 제안한 혁신위 핵심 관계자는 “친박, 비박을 떠나서 박 전 대통령은 출당시키고 친박계 핵심인 서ㆍ최 의원은 출당 조치를 안 하는 게 말이 되느냐”고 지적했다. 앞서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지난달 13일 인적혁신안을 발표하며 혁신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사퇴를 암시한 바 있어 거취를 둘러싼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바른정당 자강파의 반발도 만만치 않다. 지상욱 바른정당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을 정치적으로 표리부동하게 이용한 사람들이 지금 와서는 박 전 대통령만 탈당시킨다는 것은 정치공학적 협잡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