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안보 위기에 청와대가 캐비닛만 뒤져… 정치공작”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전날 청와대의 문건 공개를 "정치공작"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청와대의 ‘세월호 보고 시점 조작’ 등 문건 공개를 두고 “공작 정치”라고 몰아붙였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연장 여부를 결정하는 시점에 맞춰 청와대가 의도적으로 ‘캐비닛 정치’를 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청와대의 세월호 문건 공개 생중계 브리핑은 정치공작적 행태”라며 “사법부에 대고 박 전 대통령의 구속을 연장 시키라는 직접적인 메시지이자, 강한 압박”이라고 주장했다.

‘국감 물타기용 브리핑’이라는 지적도 했다. 정 원내대표는 “국감을 시작하자마자 확인, 검증되지 않은 내용을 생중계로 브리핑한 것은 물타기 의도로 국감을 방해하려는 정치공작”이라고 비난했다.

정 원내대표는 청와대 현장 검증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많은 문건 중 자신들의 정치적 의도나 입맛에 맞는 문건만 편집 또는 조작, 취사 선택 해서 필요한 부분만 공개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정 원내대표는 “안보 위기에도 청와대의 캐비닛만 뒤지고 있느냐”며 “문건 생중계 공개쇼는 문재인 정권의 신적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