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대 6명에 3870만원 갈취
채팅으로 유인한 후 폭행·협박
제주서부경찰서 전경.

채팅으로 성매매를 원하는 남성을 유인한 후 협박ㆍ폭행해 수천만원을 뜯어낸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성매매를 하려는 남성들에게 돈을 갈취한 혐의(강도상해 등)로 A(19)군 등 10대 청소년 5명(남성 3명ㆍ여성 2명)을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또 범행에 가담한 C(16)군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들은 지난 7일 오전 9시30분쯤 B(19)양과의 성매매를 조건으로 D(33)씨를 제주시내 한 숙박업소로 유인한 후 ‘성매매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하고 폭행해 2,400만원을 금융계좌로 이체하도록 하는 등 30∼40대 남성 6명을 대상으로 3,870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청소년은 같은 지역 선후배로 서로 알고 지내왔으며 빼앗은 돈은 유흥비 등으로 탕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범행은 피해자 중 한명인 D씨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