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최저임금 50% 수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2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군 병장의 월급이 5년 후인 2022년 67만원으로 오른다. 올해 최저임금의 절반 수준이다. 현재 병장이 받는 21만원에 비하면 3배가 인상된 액수다.

국방부는 12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병 봉급을 2022년까지 2017년 최저임금의 50%가 되도록 연차적 인상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병장 월급은 올해 21만6,000원에서 내년에는 40만5,700원으로, 2022년에는 67만6,115원으로 오른다. 문재인 정부 임기 동안 46만115원이 오르는 셈이다. 내년 병사 봉급 인상에 필요한 예산 7,668억원은 정부 예산안에 반영됐다.

봉급 인상에 따라 병사들의 재태크 대책도 마련된다. 국방부는 “전역할 때 목돈 마련이 가능하도록 자율 저축 여건을 조성할 것"이라며 병사가 월 40만원까지 5%대 금리로 자율 저축할 수 있도록 은행과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광수 기자 rolling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