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궈홍 주한 중국대사(왼쪽)와 이창호 9단이 지도대국 후 복기하고 있다. 이창호 9단 오른쪽은 목진석 국가대표 상비군 감독. 한국기원 제공

‘돌부처' 이창호 9단이 11일 추궈홍(邱國洪) 주한 중국대사와 ‘반상(盤上) 외교'를 펼쳤다.

이창호 9단은 11일 서울 명동 중국대사관을 방문해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와 지도기를 했다. 추 대사는 유창혁 한국기원 사무총장과도 바둑을 주제로 환담했다. 추 대사는 지난해 한국기원에서 아마 5단증을 받기도 한 바둑 애호가다. 당시 추 대사는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과 리커창 총리도 바둑 애호가"라며 "바둑이 한·중 교류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으며, 앞으로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2014년 2월 주한 중국대사로 부임한 추 대사는 1957년 상하이에서 출생해 상하이외국어대학을 졸업한 후 1981년부터 외교부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다. 추 대사는 중국 외교부 바둑대회에서 준우승해 중국기원 아마 5단증을 받았고, 외교부 내 바둑 클럽에서 부회장을 맡았을 정도로 바둑에 조예가 깊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