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한국일보] 여중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씨가 11일 오전 서울 중랑구 사건 현장에서 진행된 현장검증에서 시신이 든 검정색 가방을 차에 싣는 장면을 재현하고 있다.2017.10.11 신상순 선임기자

여중생인 딸의 친구를 유인해 살해한 '어금니 아빠' 이 영학(35)씨 사건의 현장검증이 11일 서울 중랑구 망우동 이씨 집 에서 이루어 졌다. 현장을 지켜보던 주민들은 마스크를 쓰고 경찰 차량에서 내리는 이씨를 향해 ‘천하의 나쁜 놈’ 이라 소리 치며 분노를 표시 했다. 이씨는 "딸의 친구를 왜 죽였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씨는 지난달 30일 자택에서 딸(14)의 친구 A양에게 수면제를 먹인 다음 목 졸라 살해하고 사체를 강원도 영월 야산에 유기한 혐의로 지난 5일 검거 되었다. 2017.10.11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딸 친구 여중생을 살해 및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사건의 이모씨가 11일 오전 이씨 부녀가 거주했던 서울 중랑구 망우동 자택에서 현장검증을 하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유기한 어금니 아빠 이영학 씨가 11일 오전 현장검증을 위해 서울 중랑구 망우동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 2017.10.11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딸 친구 여중생을 살해 및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사건의 이모씨가 11일 오전 이씨 부녀가 거주했던 서울 중랑구 망우동 자택에서 현장검증을 하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여중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씨가 11일 오전 서울 중랑구 사건 현장에서 현장검증 / 신상순 선임기자
중학생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아빠' 이모(35)씨가 11일 오전 서울 중랑구 망우동 자택에서 현장검증을 갖고 있다.신상순 선임기자
여중생 딸 친구를 살해한 '어금니 아빠' 이여학씨를 태운 경찰 차량이 11일 오전 서울 중랑구 망우동 자택에서 현장검증을 마치고 나서자 주민들이 이씨를 향해 욕을 하고 있다 . 신상순 선임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