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의 전경. 연합뉴스

통일부 당국자는 10일 "북한이 공단 내 우리 기업의 재산권 침해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는 게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며 "공단 내 공장과 설비 소유권은 우리 기업에 있다"고 밝혔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다.

이 당국자는 그러면서 "개성공단 기업들이 방북을 요청할 경우 방북 요건에 부합하는지 등을 고려해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는 방북 기업인들의 신변안전보장 문제와 북한이 기업인들의 방북을 허용할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겠다는 뜻이다.

앞서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인 자유아시아방송은 2일 중국의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조선(북한) 당국이 개성공단 내 19개 의류공장을 남한 당국에 통보하지 않고 은밀하게 가동시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북한 대외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가 6일 “우리 공화국 주권이 행사되는 공업지구에서 우리가 무슨 일을 하든 그에 대해 그 누구도 상관할 바 아니다”며 공장이 재가동되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시인한 상태다.

당국자는 이에 대해 "그동안 공단 내 가로등이 점등돼 있고 출퇴근 버스가 이동하는 등 일부 동향이 확인된 바 있지만 공장이 실제 가동됐다고 판단할 만큼의 구체적 동향 파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당국자는 또 "북한은 공단 내 우리 기업의 재산권 침해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는 게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며 "공장과 설비 소유권은 우리 기업에 있다"고 강조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