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휴식 기조 따라 최소 인원 편성
비서관급 이상은 비상대기 체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9일 오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전사·순직자 유가족들을 초청해 오찬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청와대가 추석 연휴 동안 최소 인력만 근무하는 명절 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연차 휴가 소진 등 휴식의 중요성을 강조한 문 대통령의 기조에 따라 청와대 직원도 재충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청와대 관계자는 2일 “쉴 때는 확실히 쉬라는 대통령의 지론에 따라 직원들은 최소인원만 근무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서관실당 하루 1~2명 정도가 필수 근무인력으로 순환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가 황금연휴를 보장하고 나선 것은 새 정부 출범 후 ‘준비 기간’인 인수위 기간도 없이 일해 온 직원들을 배려한 측면이 커 보인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탄핵 후 상황을 수습해야 한다는 생각에 버티고 있지만 휴식이 절실한 것은 사실”이라며 “한숨 돌릴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다만 북한의 잇따른 도발 등으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은 대기 체제를 유지하며 각종 사건 사고에 즉각 대응하기로 했다. 특히 국민안전과 안보 컨트롤타워인 국정상황실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NSC)만큼은 평시 체제와 큰 차이 없이 가동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고 연휴 사건 사고도 모니터링해야 하기 때문에 두 곳은 정상 가동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