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영 메이커 페스티벌’ 개최
수소로켓 제작ㆍVR 등 무료체험
국립과천과학에서 열린 '영 메이커 페스티벌' 참가 학생들이 지문 채취와 감식을 통해 과학수사기법을 배우고 있다. LG연암문화재단 제공

LG연암문화재단(이사장 구본무)은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인재 육성을 위해 23일부터 2일간 경기 과천시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진행한 ‘영 메이커 페스티벌’에 1만여 명이 참가했다고 24일 밝혔다.

3회를 맞은 페스티벌은 국내 최대 청소년 메이커 행사이자 참여형 융합과학 축전이다. 메이커는 상상력과 창의력을 바탕으로 스스로 제품이나 서비스를 구상하고 개발하는 사람을 지칭하는 용어다.

올해 행사에는 LG 임직원을 비롯해 서울교대, 전국기술교사모임, 한국메세나협회,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 다양한 외부기관이 참여했다. 수소로켓 제작해 날리기, 지진에 강한 건축물 만들기 등 과학원리를 이용한 다양한 교육과 함께 자율주행차 로봇 가상현실(VR) 같은 첨단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90여 개의 전시ㆍ체험 프로그램들이 무료로 운영됐다. 특히 LG전자ㆍ화학ㆍ유플러스ㆍCNS 등 LG의 6개 계열사는 자사가 보유한 전기차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의 신기술을 재미있게 배울 수 있는 26개의 체험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LG 관계자는 “영 메이커 페스티벌은 스스로 만드는 즐거움은 물론, 협업과 공유의 가치를 배우고 실천하는 참여의 장”이라고 말했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영 메이커 페스티벌' 참가 학생들이 직접 코딩한 자율주행차를 시험 주행하고 있다. LG연암재단 제공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