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TVㆍ인터넷 등 주력사업 발판

빅데이터 솔루션 등 영역 진출

“가입자 2700만명 이뤄낼 것”

이형희 SK브로드밴드 사장

23일 창립 20주년을 맞는 SK브로드밴드가 오는 2021년까지 유무선 미디어플랫폼 1위 사업자로 도약하겠다는 기업 비전을 담은 ‘디지털 대전환’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인터넷(IP)TV, 초고속인터넷 등이 주력 사업인 SK브로드밴드는 앞으로 빅데이터 솔루션, 인공지능(AI), 클라우드 컴퓨팅,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통신기술(ICT) 전 영역에서 새로운 사업 모델을 발굴하는 데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AI 기반 셋톱박스를 연내 상용화해 드라마를 보면서 주인공의 옷을 바로 주문하는 T커머스(데이터홈쇼핑)와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의 기반이 되는 네트워크 인프라 구조 확충 등이 대표적인 신규 수익 발굴 영역이다.

이형희 SK브로드밴드 사장은 “ICT 본원적 경쟁력을 높여 미디어 영역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낼 것”이라며 “2021년 가입자 2,700만명, 연 매출 4조5,000억원의 1위 유무선 미디어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