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부위장관 출혈로 숨져

가수 고 윤희상. 유족 제공

노래 ‘카스바의 여인’으로 유명한 가수 윤희상(본명 윤창열)이 지난 19일 별세했다. 향년 62세.

유족은 20일 한국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상부위장(위ㆍ십이지장)관 출혈로 돌아가셨다”고 밝혔다.

윤희상은 주병선이 불러 인기를 끈 ‘칠갑산’의 원곡 가수다. 1979년 데뷔해 오랜 무명 생활을 거치다 2000년대 ‘카스바의 여인’으로 인기를 얻었다. ‘홀로 새는 밤’, ‘텍사스 룸바’, ‘포옹’ 등이 그가 부른 노래다. 2004년 지방 공연을 가다 교통사고를 당한 윤희상은 중상(장애 1급)을 입고 휠체어 신세를 져왔다. 윤희상은 교회에서 성가를 부르며 마음을 다잡았고, 재활에 힘쓰면서 복음 성가 음반도 냈다.

유족으로는 부인과 아들이 있다. 빈소는 경기 고양시 일산장례식장 특1호실. 발인은 22일 오전 7시 30분.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