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법안심의를 기다리며 앉아 있다.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19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비판한 데 대해 "소신이라기보다 발언이 과했다. 사과한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문 특보를 비판한 게 소신이냐'는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송 장관은 "청와대로부터 조심하라는 말을 들었다"면서 '누구로부터 말을 들었느냐'는 이어진 질의에 "(정의용) 안보실장으로부터 들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